top of page

목회자 컨퍼런스를 다녀왔습니다

저는 지난 4/17(월)-4/20(목) 캘리포니아 주 산호세 임마누엘 장로교회(박성호 목사)에서 열린 목회자를 위한 가정교회 컨퍼런스에 다녀왔습니다.


이번 목회자 컨퍼런스는 가정교회 30년을 기념하는 컨퍼런스였는데, 가정교회를 처음 시작하신 최영기 목사님께서 개회사를 통해 가정교회의 앞으로의 30년을 말씀해 주셔서 더욱 의미 있었습니다.


가정교회가 이 시대 교회에 끼친 영향은 세 가지입니다.

가정교회는 교회의 본질을 찾게 하였습니다. 우리들이 원하는 교회를 세우기 보다는 하나님이 원하는 교회를 세워 나갈 수 있게 한 것입니다. 지금 우리 교회가 무엇을 해야 부흥과 성장을 위해 도움이 되고 효과적인 것보다는, 하나님의 나라를 세우기 위해서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를 먼저 생각해야 합니다. 그래서 교회의 존재목적이 영혼 구원하여 제자 삼는 것이고, 깨어진 세상을 회복하는 곳이기에, 교회는 치유 공동체가 되어야 하고 사명공동체가 되어야 합니다.


또한 가정교회는 목회자의 역할을 찾게 했습니다. 교회의 부흥과 성장에 매여 있던 목회자들에게 하나님의 사명을 이루는 목회자의 역할로 돌아가게 해 주었습니다. 대부분의 교회는 성도가 얼마나 모이느냐에 관심을 가지지만, 사실 예수 안 믿는 사람이 한 해에 얼마나 세례를 받느냐가 더 중요합니다. 그래서 영혼 구원에 우리의 시선을 돌려야 합니다. 이번에 Good-Life초청 찬양집회의 방향도 영혼 구원에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이 집회를 통해 잃어버린 영혼에 대한 하나님 아버지의 마음을 가지고 그들을 초청하고 구원 얻을 기회를 만들어 주어야 합니다.


그리고 가정교회는 성도들의 본연의 위치를 찾게 했습니다. 가정교회는 사역의 주체가 성도임을 확인해 주었습니다. 평신도가 사역의 중심에 서게 해 주었습니다. 성도가 교회의 단순한 직분자에 머물지 않고, 섬기고 사역하면서 기쁨과 보람을 누리고 행복한 신앙생활을 하도록 했습니다. 가정교회는 교회와 목회자와 성도 모두에게 성경으로 돌아가게 했습니다. 그리고 하나님이 원하시는 그 일에 헌신하고 충성하도록 만들어 주었습니다.


이번 컨퍼런스를 다녀온 후에 제가 해야 할 일이 더욱 분명해졌습니다.

하루 3시간의 기도를 통해 하나님과 더 깊은 친밀함 가운데 나아가고, 말씀과 기도로 성령의 역사가 나타나도록 더욱 엎드리며 나아갈 것입니다.

앞으로 저는 삶 공부에 더 집중하려고 합니다. 우리 교회에 출석하는 성도님들이 모두 생명의 삶을 듣고, 확신의 삶, 새로운 삶, 경건의 삶, 하나님을 경외하는 삶을 들을 수 있게 하려고 합니다. 그래서 하나님이 원하시고 디자인하신 오리지날 신약교회의 모습을 회복하는데 교회의 목표를 두고 열심히 달려가고자 합니다.

또한 가정회복을 위해서 가족 목장을 통해 믿음이 전수되게 만들고자 합니다. 우리 자녀들이 집을 떠나기 전에 매주 가족목장을 통해 믿음을 회복할 수 있도록 섬기고 사랑을 나누는 기회를 만들고자 합니다.


가정교회는 교회성장 프로그램이 아닙니다. 성경으로 돌아가 하나님이 원하는 교회의 모습을 회복하는 길입니다. 건강한 교회, 하나님이 기뻐하는 교회를 만들기 위해 온 성도님들과 함께, 이 길을 걸어가면 좋겠습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